미래 세대를 위한 식물의 다양성 보호

교토 외곽에 위치한 히에이산 서쪽 산길을 따라 걷다 보면, 큰 정원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23에이커 부지의 경계를 따라 세워진 울타리 안쪽에는 수많은 종류의 식물들이 수집되어 깔끔하게 정리되어 있고, 깔끔하게 가지를 친 관목림뿐만 아니라 잔디 길을 따라 화분에 심어 정성스럽게 배치해 놓은 다양한 허브와 소관목들을 볼 수 있으며, 이 모든 것이 다양한 종류의 수목으로 완전히 둘러쌓여 있습니다.

언뜻 보기에 대규모 정원을 제약회사가 조성했을 거라고는 짐작하기 어려울 것입니다. 일본에서 가장 큰 식물원 중 한 곳인 다케다 약용식물원은 80년 이상 환경 보호와 약용 식물 연구에 있어 중요한 역할을 해오고 있습니다.

멸종 위기에 처해 있는 200여 종을 포함하여 2,400여 종이 서식하고 있는 이곳은 생물의 다양성을 보호하기 위해 설립되었습니다. 또한 다케다 연구원들이 건강을 증진시킬 수 있는 새로운 방법을 찾기 위해 약용 식물을 연구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해 오고 있습니다.

이곳의 식물들은 6명의 열정적인 정원사로 구성된 팀이 헌신적으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정원사들이 모든 식물에게 하나하나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는 모습을 보면, 식물에 대한 애정을 느낄 수 있습니다. 모든 식물들은 각각 필요한 온도, 토양 유형 및 일조량이 다르며, 잘 번식할 수 있도록 각각의 종에 맞춘 조건을 지원해 주어야 합니다.

이곳에서 육성되는 것은 식물뿐 아니라 지역 학교 아이들과 제약 대학생들이 정기적으로하는 활동을 통해 차세대 교육에서 중요한 역할을합니다.

전형적인 식물원이나 평균적인 제약 시설은 아니지만 약용 식물 보존을위한 다케다 정원은 우리의 보전 노력에 중요한 역할을하며 엄격한 연구, 환경 및 궁극적으로 더 나은 건강을 돌보는 데 대한 우리의 전체 론적 접근 방식을 나타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