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로 향하는 의약품

1781년 오사카에서 의약품 유통업을 시작한 초베이 다케다(Chobei Takeda I)는 우수한 품질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헌신했다는 평가를 받았습니다. 230여년 후 다케다제약은 일본에서 제조되던 우리의 의약품이 이제 전 세계 70여개 국가와 지역의 환자에게 공급된다는 사실을 염두에 두고 겸손함을 잃지 않으려 합니다. 단일 의약품이 환자는 물론 전체 가족과 지역 사회의 삶에 얼마나 큰 위안이 되는지를 고민하고 끊임없이 새로운 치료법을 찾고 개발하고자 합니다. 다케다의 과학자들은 최첨단 기술은 물론 전체 다케다제약 연구 단체의 통찰력과 경험을 활용합니다. 다케다는 환자가 가장 먼저라는 생각으로 업계 최고의 혁신적인 의약품을 통해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건강을 개선하고자 노력합니다.